(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국립문화재연구소, 유물 가치와 문화재 연구 성과 담은 기획도서 2종 발간

2020년 11월 17일 09:46

관리자 조회 20 트위터 페이스북

- 교과서 수록 유적의 발굴 과정과 현장 사진 담은『흙 속에서 찾은 역사』-


- 연구소 역대 소장들의 구술 자료 수록한『문화재에 불어 넣은 숨결』-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는 매장 문화재와 발굴 유적 및 유물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연구소가 그동안 했던 조사와 연구성과를 널리 공유하고자 『흙 속에서 찾은 역사』, 『문화재에 불어 넣은 숨결』등 기획 도서 2종을 발간하였다.


  『흙 속에서 찾은 역사』는 땅속에 묻힌 매장 문화재와 발굴 유적의 가치를 일반 국민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하도록 우리나라 역사를 빛낸 발굴 유적 22개소를 선정하여 수록하였다. 중·고등학교 교과서에 수록된 유적과 각 시대를 대표하면서 역사 문화 규명에 중요한 핵심 유적들을 발굴 경위와 경과과 발굴의 역사 의미 등을 중심으로 생생한 현장 사진과 함께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유적별로 관련 전공자(국립문화재연구소 직원‧학계전문가)가 집필을 하고 윤문과 감수를 통해 전문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추구하였다. 또한, 유적의 생생한 현장 모습과 주변 경관을 담은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영상을 제작, 유적별로 정보무늬(QR 코드)를 수록하여 직접 가지 않고도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을 통해 360 가상현실(VR) 누리집(http://vrnrich.kr/)에 접속하여 볼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아울러 독서가 어려운 시각장애인과 기타 대상자들을 고려한 데이지(DAISY) 자료를 제작하여 다양한 형태로 도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 데이지(Digital Accessible Information System): 시각장애인과 독서장애인을 위해 만들어진 E-Book 형식의 자료로 텍스트 데이지, 오디오 데이지, 두 가지 형식의 절충형으로 구분된다. 이용자가 독서 보조기기를 통해 음성과 점자로 읽을 수 있음


  『문화재에 불어 넣은 숨결』은 문화재 보존 관리와 정책 수립에 이바지해온 국립문화재연구소의 역사를 역대 소장의 구술 자료를 활용하여 시대별·주제별로 구성하였다. 이 책에서는 근대부터 현재까지 국립문화재연구소의 지나온 발자취와 함께 문화재의 미래 가치와 앞으로의 연구 방향을 조망하고자 하였다.


  특히, 천마총, 황룡사지, 무령왕릉 등 1970~80년대 우리나라 발굴 역사에 큰 획을 그었던 중요한 발굴들의 배경과 과정을 현장에서 생긴 다양한 일화들을 활용하여 이야기에 재미를 더하였다. 독자들은 한편의 드라마와 같았던 연구소의 역사와 우리나라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유적들의 발굴 이야기를 흥미롭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이번에 발간된 기획 도서 2종은 누구나 쉽게 열람하고, 학술 연구에 널리 활용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과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유산연구지식포털(http://portal.nrich.go.kr)에도 공개할 예정이다.



noname01.jpg

​<『흙 속에서 찾은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