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고려도경, 숨은 그림 찾기』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2019년 08월 29일 11:00

관리자 조회 37 트위터 페이스북

- 그림 부분 없어진 고려 시대 그림 책‘고려도경’살펴보기 / 9.6. 국립고궁박물관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고려 시대의 중요 사료인 『고려도경』에 대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9월 6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선화봉사고려도경(宣和奉使高麗圖經, 이하 ‘고려도경’)』은 고려인이 아닌 송나라 사신 서긍(徐兢)이 1123년(고려 인종 1년) 송나라 휘종(徽宗, 1082-1135)의 명을 받고, 고려에 한 달 남짓 머무르다 귀국한 후 이듬해에 고려 문화에 대해서 글과 그림으로 저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려의 이모조모를 글로 설명하고 형상을 그릴 수 있는 것은 그림으로 덧붙이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었지만, 현재는 그림(도圖)부분은 전해지지 않고, 글(경經) 부분만 남아 있다. 송나라 사신의 눈에 비친 그 당시의 고려 개경과 풍속, 물건 등을 폭넓게 기록하고 있어 고려 시대 연구에 매우 중요한 사료다.


  이번 국제학술심포지엄에서는 『고려도경』에서 전해지지 않고 있는 그림 부분을 다양한 시각으로 상상해보고 재현하기 위한 것으로, 그 중에서도 그릇과 청자, 향로 등 공예와 관련된 부분을 총 8개의 주제로 나눠서 살펴본다.


  1부 ‘다르게 보기’에서는 ▲ 『고려도경』의 시각적 재구성(박지영, 국립문화재연구소), ▲ 『고려도경』에 기록된 도량형 자료의 검토와 의미(이종봉, 부산대학교), ▲ 송대 중국의 반잔(盤盞) 풍조(차이메이펀 蔡玫芬, 전 대만고궁박물원), ▲ 근대 서구의 시선으로 본 『고려도경』과 고려청자(김윤정, 고려대학교) 등 총 4개 발표를 통해, 기존의 고정화되어 있던 인식을 벗어나 중국 송(宋)나라와 근대 서구가 고려를 바라보던 시선 등을 새로운 관점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 반잔(盤盞): 잔과 잔 받침


  2부 ‘자세히 보기’에서는 ▲ 사신 서긍이 마주하고 기록한 고려의 기명, 『선화봉사고려도경』(신숙, 한국전통문화대학교), ▲ 고려시대 의례와 『고려도경』의 향로(이용진, 국립청주박물관), ▲ 서긍의 눈에 비친 고려청자(정은진, 오사카시립동양도자미술관), ▲ 『고려도경』으로 풀어본 고려 왕실의 음주 문화(김세진, 문화재청 문화재감정관실)를 통해 『고려도경』에 수록된 기물들의 면면을 살펴보고, 이를 통해 고려 문화에 대한 복원을 시도하고자 하였다.
  * 기명(器皿)은 ‘그릇’을 통칭하는 용어로, 기물(器物)과 혼용되어 사용됨. 『고려도경』의 「기명」편에는 그릇 외에도 다양한 생활용품 등이 포함되어 있음


  발표가 끝나면 발표자와 토론자(이송란, 덕성여자대학교/이종민, 충북대학교), 참석자들이 함께 『고려도경』에 수록된 기명과 고려의 공예, 문화에 대해서 다양한 시각에서 이야기하는 종합토론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종합토론에서는 각자 『고려도경』 속에서 찾아낸 그림을 서로 비교해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료집은 현장에서 배포한다. 


  올해 50주년을 맞이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책임운영기관으로서 더욱 유연하고 다양한 시각으로 문화유산을 연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