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국립문화재연구소,「2018 Asian Archaeology」개최 / 11.15.~16.

2018년 11월 12일 14:57

김영 조회 376 트위터 페이스북

국립문화재연구소,「2018 Asian Archaeology」개최 / 11.15.~16.-사진1
국립문화재연구소,「2018 Asian Archaeology」개최 / 11.15.~16.-사진1


- 국립문화재연구소,「2018 Asian Archaeology」개최 / 11.15.~16.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오는 15일과 16일 양일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국립문화재연구소-몽골 역사학고고학연구소 문화유산 공동연구 10주년 기념 국제학술심포지엄」과 「2018 Asian Archaeology(아시아의 고고학)」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가 몽골 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연구소와 10년간 진행한 문화유산 공동연구의 성과를 소개하고, 2018년 한 해 동안 국내 기관이 참여한 해외 주요 발굴조사의 최신성과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첫날인 15일에는 한‧몽 문화유산 공동연구 10년을 정리하고 앞으로의 과제를 전망하는 자리로, 발표자들은 고고학, 형질인류학, 보존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주제를 소개할 예정이다.


  ▲ 한국의 몽골고고학 발표를 시작으로, ▲ 한‧몽 ‘문화유산의 연구 및 보존 공동연구 프로젝트’ 고고학연구 10주년(2009-2018), ▲ 한국‧몽골 보존과학 분야 국제공동연구, 지난 10년을 되돌아보다, ▲ 몽골 시베트 하이르한 고분군 발굴조사 성과(2017-2018), ▲ 몽골 시베트 하이르한 고분군 출토 복식 및 직물조사, ▲ 몽골 초기철기시대부터 선비까지의 인골조사 성과, ▲ 몽골 알타이의 초기 청동기시대, ▲ 몽골 바위그림의 조사성과와 과제, ▲ 흉노 동물양식 예술의 특징, ▲ 중앙아시아 제국의 도시화 발전과정 등의 발표가 진행된다.


  16일에는 ▲ 카자흐스탄 남동부 제티수(세미레치예) 일대 실크로드 관련 고고유적의 분포현황 및 특징, ▲ 카자흐스탄 사카‧흉노 문화에 대한 새로운 조사 성과, ▲ 카자흐스탄 이식 일원의 쿠르간 분포조사 현황, ▲ 이식역사문화박물관의 고고연구과제, ▲ 인더스 문명 시기 대도시 라키가리 유적, ▲ 데칸고원 서부지역 사타바하나스 시대의 무역과 석굴의 고고학, ▲ 몽골 쇼허잉 암 유적 발굴조사 성과, ▲ 부장 마구와 무기로 본 흉노 무덤의 성격, ▲ 몽골 호스틴 볼락 유적군 종합조사 등 국내외기관이 참여한 카자흐스탄, 인도, 몽골 등 다양한 지역의 유라시아 고대문화에 대한 최신 연구성과가 발표된다.


  한편, 행사장 입구와 로비에서는 ‘한‧몽 문화유산 공동조사 10년의 기록’ 사진전시회와 해외발굴현장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체험 등 다양한 기념행사도 진행된다.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해외유적을 생생한 사진 자료와 가상현실로 체험함으로써 발굴현장에 가보지 못한 사람들의 궁금증을 해소해 줄 수 있을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국제학술심포지엄이 한‧몽 공동연구의 미래를 전망하고, 올 한 해 진행된 유라시아 문화 연구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살핌으로써 한반도 고대문화의 교류 양상을 이해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국내외 고고학의 핵심 조사연구기관으로서 한국 고고학이 이룬 성과를 세계와 공유하고 선도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사본 -2.jpg (Down:1) 사본 -2.jpg (Size:559KB)
사본 -1.jpg (Down:1) 사본 -1.jpg (Size:548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