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해양의 상고사, 환황해권의 해양문화 살펴보기

2019년 09월 16일 11:08

관리자 조회 232 트위터 페이스북

-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한국상고사학회와 공동학술대회 개최 / 9.20. 오후 1시 -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한국상고사학회(회장 김재홍)와 함께 ‘해양의 상고사, 환황해권의 해양문화’ 라는 주제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사회교육관(전라남도 목포시)에서 공동학술대회를 오는 20일 오후 1시에 개최한다.


  이번 공동학술대회는 ‘교통, 생업, 물질, 종교’라는 주제를 바닷길과 연결하여 해양문화의 다양성을 확인하고 ’해양의 상고사‘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자 마련하였다.


  이번 대회는 총 7개의 주제로 ▲ 3~5세기 한‧중‧일 연안항로의 운용과 변동(유호균,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 고려시대 조운과 전라도 지역 조창(정홍일,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 바닷가에 남긴 흔적, 패총(이영덕, 호남문화재연구원), ▲ 서남해 지역의 고대 무덤의 축조인들(이정호, 동신대학교), ▲ 서해안 바닷길의 해양문화유산과 거점섬(김애경,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 초기철기-원삼국 시대 구슬 해상교역과 환황해권 정치 경관 변화(허진아, 서울대학교), ▲ 물질의 전래와 불교신앙(강희정, 서강대학교) 등이 발표되며, 이후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이번 공동학술대회는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료집은 현장에서 배포된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번 공동학술대회가 해양문화유산과 한국 상고사 연구의 전문역량을 강화하고, 상호간 연구를 활성화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학술교류를 통해 해양문화유산 가치창출을 위해 더욱 노력 할 것이다.


noname0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