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삼국시대 말 갑옷 비교연구」학술세미나 개최

2020년 08월 13일 09:59

관리자 조회 102 트위터 페이스북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국립경주박물관 공동 / 8.18. 국립경주박물관 강당 -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와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오는 18일 오후 2시부터 국립경주박물관 강당에서「삼국시대 말 갑옷 비교연구」학술세미나를 공동 개최한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올해 6월 12일부터 10월 11일까지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는「말, 갑옷을 입다」 특별전의 일환으로, 삼국시대 마주 및 마갑을 종합적으로 검토함으로써 관련 연구의 활성화를 위해 기획되었다.


  지금까지 삼국시대 말 갑옷은 여러 점 출토되었지만 온전한 형태는 드물었으며, 1992년 함안 마갑총과 2009년 경주 쪽샘지구 C10호에서 완전한 형태의 삼국시대 말 갑옷이 확인되면서 본격적인 연구의 발판을 마련하였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이와 같은 선행 조사·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삼국시대 말 갑옷에 대한 검토는 물론 말 갖춤 일체에 대한 연결·착장 방식을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등 고대 한반도 중장기병에 대한 이해를 한 단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학술세미나는 공통주제인 ‘삼국시대 출토 마갑·마주 연구 현황 검토’에 대한  4명의 주제발표로 진행된다. ▲ 삼국시대 신라 마주·마갑 검토(강진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를 시작으로, ▲ 삼국시대 백제 마갑·마주 검토(권도희, 한강문화재연구원), ▲ 가야 마주·마갑의 구조와 기술 계통(김성호, 부산대학교), ▲ 삼국시대 고구려 馬甲冑(마갑주) 검토(신광철, 국립경주박물관) 발표가 이어진다.
  * 마주(馬冑): 말의 얼굴을 보호하기 위해 씌운 투구


  주제발표 이후에는 ‘삼국시대 출토 마갑·마주 연구 활성화 모색’이라는 주제 아래 이성주 경북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발표자들과 이현정(울산시립박물관), 김혁중(국립김해박물관), 이현우(부산대학교) 등 토론자들이 함께 자유로운 대담을 주고받는 자리로 토론회가 마련된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신청으로 선정된 인원만 입장할 수 있다. 대신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하여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054-748-2664)로 문의하면 된다.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 채널: https://youtu.be/6j0nfRzJQVg
                          (실시간 스트리밍): 실시간 방송 이후 기재 가능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와 국립경주박물관은 이번 학술세미나를 통해 양 기관의 학술협력을 심화하고, 한반도 고대 문화를 국민에게 보다 알기 쉽게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noname0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