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황룡사 발굴조사보고서Ⅱ-동회랑 동편지구』발간

2020년 03월 31일 08:57

관리자 조회 167 트위터 페이스북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발간, 신라 황룡사 회랑 외곽 영역의 건물배치와 구조 등 수록 -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경주 황룡사지(사적 제6호) 회랑외곽 발굴조사 내용을 담은『황룡사 발굴조사보고서Ⅱ-동회랑 동편지구』를 발간하였다.

 

 경주 황룡사지 발굴조사는 1976년부터 1983년까지 모두 8차에 걸쳐 조사됐는데, 이번 보고서는 6차(1981년)와 8차(1983년) 조사에서 본격적인 발굴이 이루어졌던 동회랑 동편지구의 조사내용과 출토유물을 수록한 것으로, 이곳의 건물 배치나 구조 등에 대해서는 학계에서도 알려진 것들이 많지 않다.

 

참고로, 사역 중심부(회랑回廊 내곽)에 대한 발굴 결과는 지난 1984년 발간한 『황룡사 유적발굴조사보고서Ⅰ』를 통해 금당(金堂, 절의 본당으로 본존불을 모신 건물), 목탑, 강당, 종루(종을 단 누각), 경루(불경을 보관하는 누각) 등 관련된 유구와 유물에 대한 내용으로 소개된 바 있다.

 

이번 보고서Ⅱ의 조사구역은 동회랑 동편에 남북으로 길게 설치된 담장으로 구획된 공간으로, 면적은 약 4,300㎡이다. 이곳에서는 황룡사 전체사역의 외곽경계로 추정되는 남북담장이 확인되었고, 이밖에도 크고 작은 담장으로 구획된 7개의 독립된 공간도 드러났다.

 

또한, 이들 각각의 독립된 공간 내부에서는 1~3개소 정도의 건물지가 확인되었으며, 그 주변에서 기와, 토기 등의 유물도 다량 발굴되었다. 특히, 각 구역마다 다량의 등잔과 벼루가 출토되면서 이곳의 성격이나 용도를 짐작할 수 있는 단서가 될 지 주목된다.

 

보고서에는 담장으로 구획된 독립된 공간과 그 내부에 분포한 건축 유구의 구조와 배치 등도 처음으로 소개했다. 크고 작은 건물지 12개소가 드러났고, 담장과 우물, 배수로 등 생활시설 등이 함께 발굴되었다. 발굴과정에서 기와와 벽돌류, 토기‧자기류 등 신라와 고려 시대 유물이 다량 출토되었는데, 이번 보고서에는 485점의 유물을 선별하여 수록했다.

 

동회랑 동편지구에 대한 구조와 성격에 대해서도 살펴보았다. 구조는 중국 당대 사찰에서 보이는 다원식(多院式) 가람구조와 황룡사지 가람구조를 비교해봤으며, 황룡사 회랑외곽과 강당북편의 다양한 생활‧의례시설과 관련된 유구들을 분석해 그 성격을 가늠해봤다.

 

보고서에서는 동회랑 동편지구가 담장으로 구획되어 매우 폐쇄적인 공간으로 보이는 것으로 미루어 개방적인 공공의 시설보다는 고승들이 수행이나 수양을 위해 독거하는 공간, 혹은 중국 당대 사원에서 볼 수 있는 각종 의례 공간 등으로 최종 추정했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난 2016년 40년 만에 최초로 황룡사지 발굴조사 시 촬영한 사진을 모두 정리하여 사진집으로 출판하고 사진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 보고서에는 40년 전 작성된 야장(野帳, 발굴현장에서 조사내용 등을 기록한 수첩), 일지, 도면, 사진자료 등을 정리했으며, 사진집에 수록된 사진들을 선별해 보고서에 수록했다. 앞으로 진행할 사역 북편(강당북편)의 조사내용을 담은 발굴조사 보고서가 추가되면 황룡사 전체 가람의 구조와 외곽영역의 성격이 더 분명해 질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에 발간한 『황룡사 발굴조사보고서Ⅱ』는 국내외 국공립 도서관과 국내 연구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관련기관에 배포되었으며,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누리집(http://www.nrich.go.kr/gyeongju)에서도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