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백제 부흥운동 거점 ‘부안 우금산성’남문지(南門址) 확인

2018년 05월 09일 09:11

김영 조회 318 트위터 페이스북

- 발굴현장 설명회 개최 / 5. 9. 오전 11시 -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의 허가를 받아 부안군청과 (재)전북문화재연구원(원장 김규정)이 조사하고 있는 ‘부안 우금산성(禹金山城, 전라북도기념물 제20호)’에 대한 학술자문회의와 현장설명회가 오는 9일 오전 11시에 발굴현장에서 개최된다.
  * 발굴현장: 전라북도 부안군 상서면 감교리 산106번지

  부안 우금산성은 백제 패망 후 부흥운동이 일어났던 최후 거점성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 발굴은 성의 정문으로 추정되는 남문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발굴 조사 결과 우금산성 남문지(南門址)와 남문지에 인접한 성벽구조 등이 확인되었다.

  우금산성의 남문지는 산성 내에서도 지형이 가장 낮은 계곡부에 있으며, 성 내부로 드나들기 가장 편리한 곳에 축조되어 정문의 기능을 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성내 주요 시설이 있었던 곳으로 추정되는 건물대지와도 가까운 거리에 있다.  거의 붕괴되어 본래의 모습을 찾긴 어렵지만, 확인된 초석을 기준으로 볼 때 문지 통로부(門道)의 형태는 대략 긴 사각형(長方形)으로 추정된다. 통로부의 규모는 조사구역 북쪽에서 확인된 주춧돌(礎石)과 남성벽 외벽 지대석(地臺石)을 기준으로 판단해보면 추정길이는 780㎝, 주춧돌의 간격을 기준으로 한 추정너비는 480㎝이다.
  * 지대석(地臺石): 성벽이나 건물지 맨 아래 부분에 하중을 지탱할 힘을 높이기 위해 놓은 기초석

  남쪽 성벽의 안쪽과 바깥쪽에서는 박석시설(薄石施設)이 확인되었으며, 깬돌을 이용하여 편평하게 축조되어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 성벽은 모래흙과 풍화토를 깐 후 길게 깬 돌을 이용하여 바른층쌓기로 축조되었는데 외면은 고르지 않다.
  * 박석시설(薄石施設): 바닥에 돌을 편평하게 까는 시설물
  * 바른층쌓기: 돌의 면 높이를 같도록 다듬어 가로줄눈을 일정하게 맞춰 쌓는 방식

남문지 바깥쪽 박석시설의 규모는 잔존길이 490㎝, 잔존너비 280㎝ 정도인데, 이  박석시설은 경사면 위쪽에서 계곡부로 밀리는 압력으로 인해 문지와 성벽이 붕괴되지 않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하였던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 조사로 확인된 우금산성의 문지 축조 방법과 성벽의 구조가 앞으로의 복원‧정비 사업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발굴현장과 설명회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재)전북문화재연구원(오승환 책임조사원 ☎063-241-5897)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image

<남문지 조사 후 성외에서 본 현장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