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몽골 알타이지역 파지릭 고분에서 인골·순장 말 등 다양한 유물 확인

2018년 09월 18일 11:40

김영 조회 233 트위터 페이스북

- 국립문화재연구소, 2018년 한몽 공동 발굴조사 (6.15.~7.24.) 완료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지난 6월 15일부터 7월 24일까지 몽골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연구소(소장 S.촐로온)와 공동으로 몽골 시베트 하이르한(Shiveet Khairhan/해발 2,500m) 유적 파지릭 고분 발굴조사를 진행하였다.
  * 파지릭 고분: 기원전 5∼3세기 무렵, 몽골과 러시아 알타이 산악 지역에 분포하였던 스키토-시베리아(초기철기 시대) 유목 문화기에 만들어진 돌을 사용한 무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고대 동서문화 교류의 실체와 변화를 밝히기 위해 2016년부터 몽골 서부지역 알타이를 대표하는 유목문화인 파지릭 고분에 대한 발굴조사를 추진하였다. 올해에는 시베트 하이르한 유적 내 3개군에서 파지릭 고분 3기(기원전 4~2세기), 배장묘(陪葬墓) 1기와 선비시기 고분 4기(기원후 1~3세기), 고대 돌궐시대 관련 제의 유적 1기 등 총 9기를 발굴조사 하였다. 
  * 배장묘(陪葬墓): 죽은 이의 물건을 함께 묻은 무덤


  파지릭 문화 고분 3기(7~9호)에서는 인골 3개체와 순장한 말 2개체를 발견하였다. 모두 평면 원형으로 중형 크기(지름 10m 내외)에 해당하는 고분이며 매장 주체부는 묘광의 남쪽에 자리하는데 7·8호분은 통나무를 깎아 만든 구유 모양의 목관을 사용하였고, 9호분은 사다리꼴 모양으로 쪼갠 돌로 벽석(널빤지처럼 얇은 돌)을 마련하고 바닥과 천장(덮개)은 통나무를 쪼갠 목재를 이용하여 차이점이 있다.


  파지릭 7·9호는 머리를 모두 동쪽으로 한 인골과 말이 1마리씩 순장되었다. 특히, 9호에서는 파지릭 고분에서 특징적으로 나오는 유물인 목제 그리핀(매의 머리와 사자 몸통, 날개가 달린 상상 속 동물)이 날개가 결합한 형태로 나왔다. 또한, 금박을 입힌 목제 말 모양 장식, 재갈, 철도자(작은 쇠칼), 토기 등도 발견하였다. 그리핀 등 목제유물은 대체로 완성형에 가까운 상태로 확인되었다.


  이번 조사의 또 다른 주요성과는 선비시기 무덤 4기 중 1기(2018-5호)에서 신장 165~170cm의 크기로 반듯이 누운 피장자 상체가 미라가 된 상태로 당시 의복과 함께 발견된 점이다. 미라는 몸통과 얼굴 피부조직 일부가 남아있는 상태로 머리에는 끈을 두른 채 발견되었다. 미라의 인골을 연대 측정한 결과, 기원후 1세기로 확인되었다.


  상의가 그대로 남아 있는 상태인 의복은 앞섶이 교차한 형태의 긴소매 의상으로 짧은 상의 형태로 보아 유목민들이 즐겨 입는 의복과 흡사하다. 몽골지역에서 나온 선비시기 고분에서 의복이 발견되는 경우는 아주 드문 사례라 앞으로의 연구결과가 주목된다. 올해 조사에서 발견한 머리에 두른 끈은 완벽에 가깝게 출토되어 용도파악에 좋은 자료로 기대된다. 참고로, 2017년 발굴조사에서는 남쪽의 2017-4호분에서 유사한 복식과 끈 등이 확인되었는데, 현재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에서 보존처리와 복원이 진행 중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2017년과 올해에 확인한 출토 유물과 인골‧의복 등에 대한 종합적이고 정밀한 과학적인 분석과 연구를 통해 의복 형식, 직물제작 상태, 교류의 시기 등을 밝혀나갈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1월 15일에 몽골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연구소 공동학술연구 10주년을 기념한 학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그동안의 고고학적 조사 연구 성과와 자연과학적 분석연구 등을 논의하여 우리나라와 유라시아 유목문화의 중심지인 몽골 알타이 지역과의 교류상 등 고고학 연구에 있어 새로운 전환점을 가질 다양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image

<몽골 시베트 하이르한 유적 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