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문화재청, 익산 쌍릉 中 소왕릉 7월까지 재정비

2021년 04월 01일 11:07

관리자 조회 14 트위터 페이스북

- 훼손 지형 복구하고 무덤 앞쪽으로 탐방로 만들어 일반 공개 예정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정부혁신과 적극행정을 위한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익산 쌍릉 중 소왕릉을 재정비하기로 하였다.


  익산 쌍릉은 대왕릉과 소왕릉 모두 1917년 일제에 의해 조사되었으나 기록이 빈약하여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원광대 마한백제문화연구소에서 문화재청과 익산시의 지원을 받아 다시 발굴조사한 바 있으며, 이중 소왕릉은 지난해 정비계획을 세운 후 이달부터 재정비를 시작해 오는 7월 완료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 소왕릉은 대왕릉과 같은 굴식돌방무덤(횡혈식석실묘, 橫穴式石室墓)으로, 확인되었는데, 시신을 수직으로 안치하는 무덤양식과 달리 수평으로 무덤방에 이동시켜 안치하는 양식을 사용하고 있으며, 이번 조사에서 무덤방으로 들어가기 위해 흙을 다시 파내 만든 길(墓道묘도)도 추가로 확인했다. 또한, 봉분 남쪽에 길고 네모진 돌을 다듬어 3분의 2 정도를 흙에 묻어 반원에 가깝게 설치하였던 것과 묘도 앞 지형 상당부가 현대에 깎여 나갔다는 것도 확인하였다.
이번 재정비에서는 이러한 석렬(石列)을 노출하고 묘도 앞 훼손된 지형을 복구하여 무덤 앞쪽으로 탐방로를 개설하기로 하였다.


  그동안 시민들은 무덤의 뒤쪽에서 들어왔었으나, 이번 정비로 고대 백제의 장례 행차가 지나간 길을 통해 소왕릉 앞에 다다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발굴조사를 통한 실증적 자료를 바탕으로 문화유산의 진정성을 확보하면서도 관람객들이 더욱 그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발굴조사 이후의 정비방안 마련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계획이다.


[크기변환]쌍릉 항공사진.jpg

<익산 쌍릉 항공촬영한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