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부여 구드래 일원(명승 제63호)’발굴조사 착수

2019년 06월 19일 17:06

관리자 조회 116 트위터 페이스북


- 9월까지 백제시대 건물지 관련 시설․공간 구조 규명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명승 제63호로 지정되어 있는 ‘부여 구드래 일원’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지난 18일 시작해 오는 9월까지 진행한다.
  * 발굴현장: 충남 부여군 부여읍 구교리 125번지 일원


  이번 조사는 문화재청이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백제고도문화재단(원장 박종배)에서 발굴조사를 추진한다. 부여 구드래는 백제 사비도성의 입항지와 관련된 유적이다. 부여 구드래는 부여 부소산 서쪽 기슭의 백마강가에 있는 나루터 일대를 이르는 지명으로, ‘대왕나루’, ‘구들돌’, ‘구다라’에서 유래되었다.
  * 대왕나루: ‘굴+오라하+나루’의 합성어로 ‘큰+임금+나루’라는 뜻
  * 구들돌(渜石, 난석): 『삼국유사』에 백제왕이 왕흥사에 건너가기 전에 부처님을 향해 망배하였던 바위로 저절로 따뜻해졌다하여 불린 이름
  * 구다라: 일본에서 백제를 부르는 명칭


  첫 조사가 이루어진 2015년 ‘부여 구드래 일원’에서는 당시 백제 시대 건물지와 빙고(氷庫, 얼음 보관 창고) 유구, 도로시설 등의 유구가 확인된 바 있다. 특히, 건물지는 1동 2실의 구조로 익산 왕궁리 유적 1호 건물터와 유사한 구조로, 사찰의 강당일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하였다. 빙고는 백제 사비기 빙고와 조선 시대 빙고가 한꺼번에 나와 주목을 받기도 하였다.


  이번 조사는 백제 시대 건물지의 주변에 대한 발굴조사로, 건물지와 관련된 시설과 공간 구조를 규명하기 위한 것으로, 조사 결과에 따라 구드래 일대에 대한 체계적인 정밀 발굴조사를 할 예정이다. 또한, 부여 구드래 일원에 대해 고지형 분석을 하여 유적의 다각적인 검토를 시도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사비도성의 일면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부여군, 공주시, 익산시와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26개소에 대한 단계적인 조사를 통하여 백제 사비도성의 실체를 복원할 수 있는 학술자료를 확보하고, 나아가 백제 왕도로서의 면모를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참고>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 사업
  ․사업대상: 백제역사유적지구, 공주․부여․익산의 백제 유적 등 총 26개소
    - 공주시 : 공산성, 송산리 고분군, 정지산 유적, 수촌리 고분, 대통사지, 고마나루
    - 부여군 : 부소산성, 관북리 유적, 능산리 고분군, 정림사지, 부여나성, 왕흥사지, 능안골 고분, 군수리사지, 화지산 유적, 정암리 와요지, 가림성, 구드래 일원
    - 익산시 : 왕궁리 유적, 미륵사지, 제석사지, 익산 쌍릉, 익산토성, 금마도토성, 미륵산성, 연동리 석조여래좌상
  ․사업기간: 2017~2038년(22개년)




image

<조사지역 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