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국립김해박물관 특별전 '말을 탄 가야' 개최

2020년 11월 10일 11:58

관리자 조회 27 트위터 페이스북


2020년 국립김해박물관 특별전 말을 탄 가야” 개막


말을 잘 부리며 뽐낸 가야인들의 말갖춤 전시 -

 

○ 기 간: 2020. 10. 27.()~2021. 2. 14.()

○ 장 소국립김해박물관 기획전시실

○ 전시품傳 김해 덕산 출토 기마인물형토기(국보 제275)’, ‘마갑총 말갑옷(보물 제2041)’, ‘수레바퀴 장식 토기(보물 제637)’ 등 800

 

국립김해박물관은 2020년 특별전말을 탄 가야를 개최합니다가야 사람들이 말과 함께 일구어낸 문화와 지혜가 담긴 가야 말갖춤 800여 점을 선보입니다가야 사회에서 말의 역할과 가치를 살펴볼 수 있도록 기획한 이번 전시는 다음과 같이 3부로 구성하였습니다. 세부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1부 고대 말의 모습

말은 뛰어난 기동성과 힘을 지닌 가축으로 인류와 오랜 기간 함께하며 인류 사회가 성장하는 데 이바지했다우리나라에서도 삼국시대 이전부터 말을 잘 다루며 실생활에서 다양하게 이용했다는 것은 문헌 기록을 비롯하여 유적에서 출토된 말 관련 자료들로 알 수 있다.

고대 여러 유적에서 출토된 말뼈와 함께 말 모양 토우말 탄 사람 모양 토기말 무늬 토기를 소개한다고대 사람들이 그리고 빚은 말 모양을 바탕으로 당시의 말 모습을 추정해 볼 수 있는 공간이다.

 

2부 가야 말갖춤의 흐름

말갖춤은 말을 부릴 때 쓰는 연장이나 말에 딸린 꾸미개로 기능과 쓰임새에 따라 말을 부리기 위한 제어용기수가 말에 안전하게 올라앉기 위한 안정용말을 장식하기 위한 장식용말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용으로 나눠볼 수 있다. 2부에서는 이러한 다양한 말갖춤의 특징과 발달과정을 소개한다가야의 말갖춤은 처음에는 중국 동북지방의 제작 기술의 영향을 받아 등장하지만점차 독자적인 특징과 기술을 발전시켰다가야 초기의 말갖춤은 제어용과 안정용을 중심으로 실용적이 성격이 강하였지만 5세기 이후에는 귀금속을 이용하여 화려한 장식용도 널리 제작하여 사용하였다.

 

3부 말갖춤으로 보는 가야 문화

가야 유적 곳곳에 남겨진 말갖춤은 가야 사람들이 말을 일상생활에서는 짐을 나르거나 이동하는 수단으로지배자들에게는 그들의 위세를 뽐내는 대상으로전쟁에서는 용맹한 전사로신성한 제사에서는 숭고한 희생물로 사용하였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또한가야의 말갖춤에 남아있는 신라와 백제의 영향을 함께 보면서 당시 주변 여러 나라와 활발하게 교류하며 성장했던 가야의 모습을 그려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현대인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말을 부리고 장식한 도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든 재현품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였다가야 주요 고분군에서 출토된 자료와 연구 성과와 전문가들의 학술 토론 결과를 바탕으로 금관가야와 대가야의 장식용 말갖춤과 아라가야의 전쟁용 말갖춤 복원을 시도하였다각각의 유물만으로는 알기 어려운 말갖춤의 기능과 역할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연출하였다.


많은 관심과 관람 부탁드립니다.


초대장1015-.pdf (Down:0) 초대장1015-.pdf (Size:515KB)